지금 이라는 최고의 선물 – 만년동성당

공동체 활동

만년동성당의 새소식을 확인하고, 교우들과 소통할 수 있습니다

교우광장

지금 이라는 최고의 선물

작성자
아침햇살
작성일
2016-10-28 11:34
조회
516
  
저는 강의 중에 가끔 이렇게 말해줍니다.
“여러분, 여행은 가슴이 떨릴 때 가야지

다리가 떨릴 때 가면 안 됩니다.”

그러면 한바탕 웃고 나서 이런 답변이 돌아옵니다.
“말씀은 좋은데 아이들 공부도 시켜야 하고,

결혼도 시켜야 하고, 해줄 게 많으니 나중에 갈게요.”

하지만 나중은 없습니다.

세상에 가장 허망한 약속이 바로 ‘나중에’입니다.

무엇인가 하고 싶으면 바로 지금 하십시오.

영어로 ‘present’는 ‘현재’라는 뜻인데,

‘선물’이라는 뜻도 있습니다.

우리에게 주어진 ‘현재’라는 시간 그 자체가 선물입니다.

오늘을 즐기지 못하는 사람은 내일도 행복할 수 없습니다.

암 환자들이 저를 찾아와서 이렇게 하소연합니다.
“신부님. 제가 예순 살부터는 여행을 다니며 즐겁게 살려고

평생 아무 데도 다니지 않고 악착같이 일만 해서 돈을 모았습니다.

그런데 이제 암에 걸려서 꼼짝도 할 수가 없습니다.

차라리 젊었을 때 여행도 다닐 걸 너무 억울합니다.”

이런 분들도 있습니다.
“오늘은 정말 갈비가 먹고 싶네.

그래도 내가 평생 먹지도 않고 쓰지도 않으면서

키운 아들딸이 셋이나 있으니 큰아들이 사주려나,

둘째아들이 사주려나, 막내딸이 사주려나…….”

이렇게 목을 길게 늘어트리고

하염없이 자식들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옆에서 보기도 답답한 분들입니다.

일하다 말고 ‘어? 우리 엄마가 지금 갈비를 먹고 싶어 하네.

당장 가서 사드려야지!’ 하고, 아무리 내 뱃속에서 나왔어도

이렇게 텔레파시가 통하는 자식은 없습니다.

지금 갈비가 먹고 싶은 심정은

오직 자기 자신만 알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니 갈비를 누가 사줘야 하나요? 내가 사 먹으면 됩니다.

누구 돈으로 사 먹나요?

당연히 자기 지갑에서 나온 돈으로 사 먹어야 합니다.

결국 나한테 끝까지 잘해줄 사람은

본인밖에 없다는 얘기입니다.

또 하나 말씀드릴 것은,

나의 행복을 자식에게 떠넘겨서는 안 된다는 사실입니다.

자식이 자주 찾아와 효도하면 행복하고,

아무도 찾아오지 않으면 불행하다고 말하는 노인은

자신의 삶을 껴안을 줄 모르는 사람입니다.

자식들은 자라면서 온갖 재롱을 피우고

순간순간 예쁜 모습을 보일 때

이미 효도를 다 했습니다.

진정으로 행복해지고 싶다면,

가만히 앉아서 누가 나를 행복하게 해주기만을

기다리는 수동적인 정신 상태부터 바꿔야 합니다.

먹고 싶은 것이 있으면 내가 알아서 사 먹고,

행복해지고 싶다면 지금 당장 행복한 일을 만들어보세요.

나중은 없습니다.

지금이 나에게 주어진 최고의 선물임을 잊지 마십시오.

- 황창연 신부 -



전체 0

전체 21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17
나에게 있어서 하느님은 (4)
choongbeom | 2019.12.14 | 추천 10 | 조회 535
choongbeom 2019.12.14 10 535
216
[ 한사람의생명 ]관련하여, 함께 기도바랍니다 . .
yesno042 | 2019.07.07 | 추천 1 | 조회 394
yesno042 2019.07.07 1 394
215
소 성모의밤 구역 일정
east0207 | 2018.05.19 | 추천 0 | 조회 1186
east0207 2018.05.19 0 1186
214
부활맞이 대청소 안내(3.24)
임인수마르코 | 2018.03.10 | 추천 1 | 조회 835
임인수마르코 2018.03.10 1 835
213
사제서품 및 첫미사
홍보분과장 | 2017.11.04 | 추천 2 | 조회 1454
홍보분과장 2017.11.04 2 1454
212
김춘오힐라리오 신부님 은경축 축사
yihyun | 2017.09.19 | 추천 2 | 조회 2380
yihyun 2017.09.19 2 2380
211
전례부와 대건회가 함께한 피정...
제노비아 | 2017.06.19 | 추천 0 | 조회 833
제노비아 2017.06.19 0 833
210
주교님 사목방문
홍보분과 | 2017.06.11 | 추천 0 | 조회 882
홍보분과 2017.06.11 0 882
209
김용일 안드레아 형제님의 히말라야 여행기 (3)
홍보분과 | 2017.06.06 | 추천 0 | 조회 587
홍보분과 2017.06.06 0 587
208
본당 일일피정을 마치며 (3)
제노비아 | 2017.03.13 | 추천 0 | 조회 853
제노비아 2017.03.13 0 853
207
초,중고등부,복사자모회 피정
홍보분과 | 2017.03.01 | 추천 0 | 조회 611
홍보분과 2017.03.01 0 611
206
그리스도의 겸손배우며...
주찬미^.~ | 2017.02.19 | 추천 0 | 조회 511
주찬미^.~ 2017.02.19 0 511
205
울뜨레야 피정을 다녀와서 (2)
제노비아 | 2017.02.07 | 추천 0 | 조회 657
제노비아 2017.02.07 0 657
204
지금 이라는 최고의 선물
아침햇살 | 2016.10.28 | 추천 0 | 조회 516
아침햇살 2016.10.28 0 516
203
하느님은 3 등 입니다.
아침햇살 | 2016.09.20 | 추천 3 | 조회 511
아침햇살 2016.09.20 3 511
Scroll Up